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이란희 감독 '휴가', 서울독립영화제2020 장편 대상 수상...9일간 여정 마무리

이란희 감독의 영화 ‘휴가’가 서울독립영화제2020 장편 대상을 수상했다.

사진='휴가' 스틸컷

서울독립영화제2020는 4일 오후 7시 CGV압구정 1관에서 열리고 네이버TV로 온라인 생중계된 폐막식을 통해 올해의 행사보고와 시상을 마치며 9일간의 대단원을 마무리했다. 제3회 ‘서울독립영화제2020 배우프로젝트 – 60초 독백 페스티벌’ 영상과 9일간의 모습을 담은 폐막 영상 상영으로 막을 올렸다. 이어 독립영화의 새로운 얼굴이 될 6명의 ‘배우프로젝트’ 수상자들에게 상패와 상금이 전달됐다.

2000만원 상금의 장편 대상은 이란희 감독의 ‘휴가’가 수상했다. ‘휴가’는 정리해고무효소송에서 최종 패소해 농성을 쉬게 되면서 일어나는 한 해고노동자의 짧은 휴가를 담은 영화다. ‘휴가’는 한국독립영화협회 운영위원회가 본선 경쟁 부문 상영작 중에 선정하는 ‘독불장군상’과 담백하고 살아있는 연기로 작품을 빛나게 한 이봉하 배우가 ‘독립스타상’을 수상하면서 3관왕을 기록했다. 단편 대상은 창신동의 한 봉제 공장에서 옷 만드는 노동을 해 온 여성들과 그들의 세상을 섬세하게 조명한 이나연, 조민재 감독의 ‘실’ 선정돼 1000만원의 상금을 수여받았다.

장편 최우수작품상은 4대 가족의 33년을 사회학자로서 조망하면서 계급의 대물림에 대해 자세히 들여다 보는 조은 감독의 ‘사당동 더하기 33’, 단편 최우수작품상은 현대의 획일화된 아파트 단지 내의 소외받은 계층의 서늘한 명함과 부조를 따뜻한 시선으로 담고있는 서예향 감독의 다큐멘터리 ‘가양7단지’, 단편 우수작품상은 어느 남녀를 둘러싼 기묘한 이미지와 변주를 초현실적으로 그려낸 박지연 감독의 애니메이션 ‘유령들’이 수상했다.

신진 감독의 참신한 패기와 도전을 격려하는 새로운선택상 부문은 임솔아 작가의 ‘최선의 삶’이라는 원작소설을 바탕으로 10대의 한 시절을 섬세하게 담아낸 이우정 감독의 ‘최선의 삶’과 친구가 자주 타던 7011버스를 탄 게 영화의 시작이라는 올해 서울독립영화제에서 월드프리미어로 상영된 이상민 감독의 ‘7011’이 나란히 수상했다.

‘독립스타상’은 ‘휴가’의 이봉하 배우와 ‘실버택배’에서 고령노동자의 서글프고 아찔한 삶을 연기한 배우 변중희에게 수상의 영광이 돌아갔다. 열혈스태프상은 강원도의 풍광을 아름답게 담아낸 박근영 감독의 ‘정말 먼곳’의 양정훈 촬영감독이 수상했다. 집행위원회 특별상은 콜드-콜텍 농성장에서 삶의 무게를 오롯이 견뎌내야했던 ‘재춘언니’의 임재춘과 콜드-콜텍 노동자들에게 돌아갔다. 관객 투표를 통해 선정되는 관객상은 코로나19로 인해 올해는 잠정 폐지됐다.

서울독립영화제2020은 폐막에 그치지 않고 5일부터 31일까지 한 달간 홈초이스를 통해 화제작 단편 26편을 케이블 TV 서비스로 무료 제공한다. LG헬로비전, Btv 케이블, 딜라이브, CMB, 현대HCN 등 전국 케이블 TV 가입자 대상으로, 엄선된 작품들을 안전하고 편안하게 즐길 수 있는 기회를 선사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