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시삽 하고파"…59호 크레용팝 초아-67호 타이니지 제이민, 듀엣 무대 '호평 일색'

'싱어게인' 59호, 67호 가수가 듀엣 무대로 호평을 이끌어냈다.

14일 방송된 JTBC '싱어게인'은 지난주에 이어 팀 대항전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59호-67호 '아담스' 팀과 2호-33호 '우정은 언제나 목마르다' 팀이 80년대 명곡 대결을 펼쳤다.

'아담스'의 선곡은 이선희 '한바탕 웃음으로'였다. 59호는 "원곡자분 앞에서 원곡을 부르는게 부담되는건 사실이지만 저희 만의 색깔로 편곡했고, 저희의 색다른 모습 보여드릴수 있을 것 같으니 잘 봐 주셨으면 좋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직접 맞춘 퍼포먼스와 함께 무대를 시작한 '아담스' 팀은 밝고 상큼한 에너지를 한껏 담은 무대로 심사위원들을 미소짓게 만들었다. 이선희는 "저는 이렇게 제 노래를 무대를 보는게 손에 꼽을만하다. 그리고 그걸 심사하는건 처음이다. 그래서 너무 긴장했는데 긴장을 날리게 했다. 제노래가 아니라 여러분들의 노래였다는 생각이 들었다. 너무 돋보였고, 정말 좋은 무대였다"고 극찬했다.

다비치 이해리 역시 "저도 듀오다. 새로운 듀오가 나오는걸 좋아하지 않는다. 항상 가만두지 않겠다고 하는데 이 콘셉트로 계속 앨범을 내셔도 너무 좋을것 같다. 강추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규현 역시 "덕질을 왜하게 되는지 알것 같다. 다른 노래도 시켜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팬심을 드러냈다.

그런가 하면 유희열은 "만약에 활동한다면 시삽하고 싶은 마음 있다. 요즘 시삽은 뭐라고 하냐"고 물었지만 아무도 알아듣지 못했다. mc 이승기는 "아시는 분들은 유희열씨 자택으로 편지를 보내달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