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야구
NC vs 롯데, PO 진출 갈림길서 총력전 예고

NC 다이노스와 롯데 자이언츠가 준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마지막이 될지도 모르는 운명의 대결을 펼친다.
 


NC는 지난 11일 창원 마산야구장에서 열린 2017 타이어뱅크 KBO 포스트시즌 롯데와의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5방의 홈런을 몰아치는 등 장장 13안타를 집중시켜 13-6으로 승리했다. 시리즈 전적 2승1패를 기록한 NC는 이제 1승만 올리면 정규리그 2위 두산 베어스가 선점한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NC는 4차전 선발로 최금강을 예고했다. 김경문 감독은 컨디션이 좋은 토종 투수 최금강과 불펜진을 모두 가동하는 총력전으로 4차전을 잡겠다는 각오다. 1승의 여유가 있기에 가능한 전략이다. 4차전을 승리하면 에이스 에릭 해커를 아껴 플레이오프 1차전에 기용할 수 있다. 만약 4차전을 패해도 5차전에 해커를 투입할 수 있다.

직전 경기에서 타격감을 끌어올린 점도 고무적이다. 전날 NC는 4타수 4안타(2홈런) 3타점 4득점으로 맹타를 휘두른 ‘난세영웅’ 노진혁을 발굴했다. 재비어 스크럭스와 나성범도 홈런 맛을 보며 4차전에서도 타선의 선전을 기대하게 만들었다.

하지만 불안한 점도 있다. 3차전에서 NC 불펜진은 구창모를 제외하고 6명 모두 안타를 허용했다. 타선의 분발로 큰 점수차 여유가 있었지만 선수들은 쉽게 끝날 수 있는 경기를 힘겹게 만들었다. 과연 NC 불펜진이 이어지는 경기에서 어떤 성적을 거둘지 관심이 쏠린다.
 

반면 롯데는 더 이상 물러날 곳이 없다. 말 그대로 '배수의 진'이다. 정규리그 3위에 올라 5년 만에 포스트시즌에 진출했지만 탈락 위기에 놓였다.

롯데는 차세대 에이스 박세웅에게 기대를 걸고 있다. 올해 12승6패 평균자책점 3.68로 호성적을 올렸다. 최동원-염종석으로 이어지는 롯데의 ‘안경 에이스’ 전설을 다시 쓰고 있다. 올해 NC전에서는 3경기에 등판해 2승 무패 평균자책점 4.50을 기록했다.

신뢰 받고 있지만 그래도 만약 박세웅이 무너질 경우를 생각하지 않을 수 없다. 롯데는 무조건 총력전을 펼친다는 계획이다. 부상을 당한 브룩스 레일리를 제외하고 조쉬 린드블럼까지 불펜에 대기해 승부를 5차전으로 끌고 간다는 계획을 세웠다.

타력은 조금 아쉽다. 3차전에서 간판타자 이대호가 5타수 4안타를 기록했고, 손아섭과 전준우도 멀티히트로 타격감을 끌어올렸지만, 아쉬운 건 타선의 고른 활약이 나오지 않는다는 점이다. 시리즈 내내 부진한 하위 타순과 타선의 응집력은 부족하다. 포스트시즌 0.462의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중심타선’ 이대호의 리더십이 어느때보다도 중요하다.

 

 

사진=뉴스엔

 

에디터 신동혁  ziziyazizi@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신동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