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제22회 BIFF '유리정원'으로 화려한 여정 첫걸음

올해로 22회째를 맞은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개막식을 성황리에 마쳤다.

 

 

12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 전당에서는 부산국제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장동건과 임윤아가 맡았다. 오프닝 공연에 이어 한국영화 공로상 시상식과 올해의 아시아영화인 시상식이 이어졌다. 더불어 지난 5월 칸국제영화제 출장 중 고인이 된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를 추모하는 시간도 가졌다.

이날 개막식에 앞서 진행된 레드카펫 행사에는 개막작으로 선정된 '유리정원'의 신수원 감독과 신성일, 문근영, 박희순, 박성웅, 윤승아, 이종혁, 유인영, 권해효, 김래원, 조진웅, 손예진, 김해숙, 문소리 등이 참석해 영화 팬들을 만났다. 해외에서는 미국의 올리버 스톤, 중국의 리샤오펑, 이란의 바흐만 고바디 감독 등이 얼굴을 비췄다. 아오이 유우와 나카야마 미호도 등장했다. 또,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도 참석했다.

 

 

부산국제영화제를 망쳤다는 비판을 받고 있는 서병수 부산시장도 레드카펫에 올랐으나 반응은 싸늘했다. 영화인들은 보이콧 퍼포먼스를 벌이기도 했다. 특히 영화 '황제'의 배우들과 함께 입장한 민병훈 감독은 "INDEPENDENT FILM FESTIVAL FOR BUSAN 니가 가라"라고 쓴 종이를 들고 레드카펫을 걸었다.

이날 한국영화공로상의 주인공은 독일 베를린 국제영화제 위원장 크리스토프 테레히테였다. 그는 "이 공로상을 제게 한국영화에 대한 비전을 가지게 해주신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에게 바친다"라고 수상소감을 밝혔다. 아시아영화인상은 故 스즈키 세이준 감독이 받게 됐다.

제 22회 부산국제영화제에서는 지난 5월 타계한 부산국제영화제 창설 멤버 故 김지석 프로그래머를 추모하기도 했다. 김지석 프로그래머의 생전 모습을 담은 영상과 함께 전해진 그의 메시지는 많은 이들의 가슴을 울렸다. 영상이 끝난 후에는 김선욱 피아니스트가 공연으로 추모의 뜻을 전했다.

개막작 '유리정원'으로 신수원 감독과 함께 레드카펫에 오른 문근영은 "멋진 영화제에 개막작으로 초청 받아서 영광이다. 쌀쌀하긴 하지만 여러분 가슴속에 오랫동안 남을 수 있는 영화제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기쁨을 드러냈다.

 

 

신수원 감독은 "올리버 스톤 감독이 한국이 지금 위기를 겪고 있다고 했다. 저는 언제나 인간의 욕망 때문에 전쟁이 일어난다고 생각한다. 전쟁은 아주 가까운 우리 마음 속에 있는 것 아닌가 생각하고 이 영화를 만들었다"며 "부산 영화제도 몇 년간 어려움을 겪었다. 저희 영화에 가뭄이 들고 죽어가는 고목나무가 나온다. 하지만 어떤 나무보다 강한 생명력으로 숲에서 살아남는다"고 개막작으로서 '유리정원'이 갖는 의미를 말했다.

이후 '유리정원'이 상영되며 개막식이 마무리됐다. 오늘(12)일부터 21일까지 열흘 동안 펼쳐질 이번 영화제에는 총 75개국 298편이 영화의전당, CGV센텀시티, 롯데시네마 센텀시티, 메가박스 해운대 등 5개 극장 32개 스크린에서 상영된다. 폐막작은 대만 실비아 창 감독의 '상애상친'이다.

 

사진 출처=부산국제영화제 페이스북 페이지, 뉴스엔

 

에디터 진선  sun27d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진선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