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개인정보위, '이루다' 개발사 스캐터랩 조사 착수...개인정보보호법 위반 의혹

개인정보보호위원회가 인공지능(AI) 챗봇 '이루다' 개발사인 스타트업 스캐터랩에 대한 본격적인 조사에 착수했다.

사진=스캐터랩 '이루다'

1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개인정보위 관계자들은 이날 오후 현재 서울 성동구 스캐터랩 사무실을 방문해 현장 조사를 벌이고 있다.

개인정보위는 스캐터랩이 '이루다'를 개발하는 과정에서 고객들 개인정보를 소홀히 다뤄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조사한다.

한국인터넷진흥원(KISA)도 현장 조사에 동행했다. KISA는 개인정보위 조사를 기술적으로 지원한다.

스캐터랩은 연애 분석 앱 '연애의 과학'으로 이용자들의 카카오톡 데이터를 수집해 이루다 개발에 썼다. 이 과정에서 개인정보보호법을 어겼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앱 이용자와 이용자의 연인에게 개인정보 이용·활용 동의를 제대로 받지 않은 점, 데이터를 이루다 재료로 쓰는 과정에 익명화(비식별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점 등이 핵심이다.

또 스캐터랩은 연인들 대화 데이터를 사내 메신저에 부적절하게 공유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이루다 관련 개발 기록을 오픈소스 공유 플랫폼 '깃허브'에 공유했는데 여기서도 익명화를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연애의 과학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개인정보를 유출했다면서 집단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이용자들은 스캐터랩이 카톡 데이터를 전량 파기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는 중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