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인터뷰 스타
[인터뷰①] ‘라이브온’ 황민현 “뉴이스트 멤버들 응원, 큰 힘됐다”

뉴이스트 민현(황민현)이 첫 드라마 주연 데뷔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12일 종영한 JTBC ‘라이브온’(연출 김상우/극본 방유정)에서 고은택 역으로 출연했던 황민현은 예민함, 섬세함, 신경질 등으로 똘똘 뭉친 ‘완전무결남’으로 변신, 로맨스 연기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설렘을 자극했다.

“‘라이브온’을 촬영하는 동안 좋은 사람들과 값지고 잊지 못할 시간을 보낸 것 같아서 행복해요. 고은택을 만나서 느낀 감정들, 경험을 통해 저 역시도 조금 더 성장하는 계기가 된 것 같습니다. 고은택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주신 시청자분들 그리고 러브 여러분들 감사합니다.”

극중 고은택은 최선이 아니면 용납하지 않는 완벽주의자로, 묵묵하고 차가운 성격의 ‘철벽 왕’ 캐릭터. 황민현은 고은택을 연기하면서 특별히 신경 쓴 부분을 묻자 “고은택이라는 캐릭터가 처음에는 냉정하고 차갑지만 백호랑을 만나고 난 후 점점 부드럽고 다정하게 변하는 모습을 가지고 있다”며 “이러한 모습들을 시청자분들께서 자연스럽게 받아들이실 수 있도록 표현하려고 노력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실제 학창시절 황민현은 어땠을까. 2010년, 16살이라는 어린 나이에 연습생 생활을 시작했던 황민현은 “고등학생 때는 연습생 활동에 매진해서 추억이 많지는 않지만, 중학생 때는 공부도 열심히 했고 친구들과 잘 지냈던 평범한 학생이었다”고 전했다.

그런 황민현이 ‘라이브온’을 촬영하면서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7회 마지막 장면이었다. 그는 “백호랑(정다빈)이 고민 끝에 라이브 방송으로 모든 것을 다 고백한 후에 고은택이 수고했다고 안아주는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회상했다.

“모든 오해와 사건들이 풀리고 백호랑과 고은택이 서로에게 진심으로 마음을 열었다는 게 느껴졌거든요. 많은 시청자 분들이 좋아해 주시는 장면이기도 하고, 그 장면을 생각하면 지금도 마음이 따뜻해지는 기분이 들어요.”

특히 황민현은 뉴이스트 멤버 중 첫 번째로 국내 드라마 주연에 도전하게 됐던 바. 이에 다른 멤버들의 반응을 묻자 “극 중 대사를 따라 하는 멤버들도 있고 방송도 챙겨보면서 응원해줬다”며 “매번 촬영 후에 만나면 잘 찍고 있는지 힘들지는 않은지 물어봐 주고 생일 때는 서프라이즈로 커피차를 보내줘서 큰 힘이 되었다”고 끈끈한 우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②에 이어집니다.

사진=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 플레이리스트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