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배두나, 루이비통 니콜라 제스키에르 찐친 “베네핏 있냐”

배두나가 니콜라 제스케이르와의 친분을 전했다.

13일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루이비통의 아트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와의 친분을 전하는 배두나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tvN

조세호는 이날 루이비통 아트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와의 친분에 대해 물었다. 배두나는 “그런 분들과 어떻게 친해지는 거냐”라고 하자 “제가 어떻게 한 건 없어요”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뭐라고 말씀드려야 할지 모르겠는데 니콜라가 처음 저를 좋아하게 된 작품이 ‘괴물’이에요”라며 “제가 수원시청 트레이닝복을 입고 나오는데 그 모습이 너무 좋았다는거에요”라고 설명했다.

또 “만나고 싶다고 하셔서 초대를 받아서 됐고, 그렇게 해서 친구가 됐어요”라며 “매년 휴가를 같이 다니고 하는 사이가 됐어요”라고 밝혔다.

지중해 쪽으로 매년 함께 휴가를 간다는 말에 조세호는 “(루이비통) 베네핏 있냐”라고 조심스럽게 물었다. 배두나는 “제품같은건 많이 받죠. 제가 골라갈 수도 있고 저한테 할당된 예산이 있어요”라고 전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