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팀쿡, 중대발표=애플카 아니였다 “인종차별 해소에 투자”

애플의 차세대 사업에 대한 언급이 있을 것으로 기대가 모아졌던 ‘중대발표’가 인종차별 해소 프로젝트로 밝혀졌다.

13일(현지시간) 공개된 CBS와의 인터뷰에서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인종차별 해소를 위해 1억 달러(약 1097억원)를 투자한다는 뜻을 밝혔다.

사진=팀 쿡 트위터

앞서 팀 쿡의 중대 발표를 두고 업계의 큰 관심이 모아졌다. 특히 애플카를 비롯한 애플의 신기술 관련 언급이 있을 것이라는 의견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팀 쿡은 모두의 예상을 뒤엎고 “보다 정의롭고 평등한 세계를 위해 노력할 책임이 있다”라며 구체적인 계획을 밝혔다.

애플은 흑인대학(Historically black colleges and universities, HBCU)을 위한 프로펠 센터를 설립키로 했다. 또 애플 디벨로퍼 아카데미를 통해 디트로이트 지역의 학생들에게 코딩 및 테크 교육을 지원할 것으로 전해졌다. 이 밖에도 유색인종 기업인을 위한 펀딩도 진행한다.

한편 CBS는 이날 팀 쿡이 중대 발표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