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승리·유인석, 특수폭행교사 혐의 추가 기소...조폭 연루까지

그룹 빅뱅의 전 멤버 승리(이승현)와 유인석 유리홀딩스 전 대표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사진=연합뉴스(승리)

14일 경기 용인시 소재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승리의 성매매 알선, 횡령, 특경법 위반 등 혐의 관련 7차 공판이 열렸다.

이날 공판에서는 승리가 특수폭행교사 혐의로 추가 기소된 사실이 공개됐다. 군 검찰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30일 서울 강남의 한 포차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시던 중 자신이 있던 방을 열어본 손님과 시비가 붙었다.

이 과정에서 승리는 또 다른 손님과 상호 시비가 붙었다. 이후 승리는 유인석 등이 포함된 단체 채팅방에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유인석은 평소 알고 지내던 모 폭력 조직원을 불렀다. 폭력 조직원은 주점 뒷골목에서 욕설을 하고 휴대폰을 빼앗으려 팔을 잡아당기는 등 피해자들에게 위협을 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 검사는 “피고인 이승현은 유인석과 공모한 후 자신의 위력을 과시해 피해자들을 위협했다”며 “이에 따라 교사 공동정범으로 기소했다”고 밝혔다. 승리 변호인 측은 “공소사실을 부인한다”며 “자세한 내용은 의견서를 제출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승리는 2019년 2월 불거진 강남 클럽 ‘버닝썬’ 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며 17차례 경찰 조사 끝에 지난해 1월 성매매 알선 등 8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승리는 본격 재판을 앞둔 지난해 3월 9일 군입대하면서 군사법원에서 재판을 받고 있다. 유인석 전 대표는 지난 2일 성매매 알선 혐의로 1심에서 징역 1년 8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아 항소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