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윤서인, 독립운동가 조롱 지적에 “이승만이 목숨바쳐 만든 나라”

극우 성향의 만화가 겸 유튜버 윤서인이 독립운동가와 그 후손을 조롱한 발언으로 논란이 일고 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우리가 제대로 된 친일청산을 했다면 어찌 저런 반민족적이고 반사회적인 언동을 버젓이 해댈 수 있겠느냐”라고 윤서인의 게시물을 비판했다.

사진=윤서인 페이스북

윤서인은 지난 12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각각 친일파와 독립운동가 후손이 살고 있는 집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과 함께 윤서인은 “친일파 후손들이 저렇게 열심히 살 동안 독립운동가 후손들은 도대체 뭐한 걸까”라고 적었다.

또 “사실 알고 보면 1000년 전에도 소위 친일파들은 열심히 살았던 사람들이고, 독립운동가들은 대충 살았던 사람들 아니었을까”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송영길 의원은 “어이없는 막말에 분노에 앞서 저런 자들과 동시대를 살아야 한다는 자괴감과 부끄러움이 함께 밀려온다”라며 “망언에 독립운동가 후손분들의 마음은 얼마나 찢어질는지”라고 적었다.

하지만 윤서인은 이후에도 독립운동가들이 목숨 바쳐 만든 나라라는 지적을 캡쳐, 공유하며 “대한민국은 독립운동가 중에서 특히 이승만이 하드캐리하면서 목숨바쳐 만든 나라지 대부분의 다른 독립운동가들은 정작 나라를 만드는 데는 딱히 공헌이 없었지”라고 주장했다.

더불어 “특히 실제로 나라를 만드는 과정에서는 니네가 그렇게 싫어하는 친일파들도 상당수 참여했었지”라며 “나라를 만들어준 것이 진짜로 고맙다면 우리 민서는 특히 이승만 할아버지에게 각별히 감사하는 마음을 갖도록 하자”라고 반박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