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바람피면 죽는다' 연우, 미대생→백화점 사장 이중생활...비밀 수만가지?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연우가 집에서 취침 중 괴한의 침입으로 위기에 빠진 가운데 청순 미대생 연우의 숨겨진 충격 비밀이 밝혀진다.

사진=KBS '바람피면 죽는다' 제공

KBS2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14일 미대 여신 고미래(연우)가 그림을 그리던 중 충격에 빠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지난 11회 엔딩에서는 어둠 속 미래의 방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괴한이 침입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낯선 이를 보고 놀란 미래는 공포에 질린 채 비명을 지르며 위기에서 벗어나기 위해 발버둥쳤다.

미래의 방에 침입한 이는 과연 누구일지 궁금증을 더한 가운데 이날 방송되는 12회에서는 미래의 숨겨진 충격 비밀이 공개된다고 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앞서 미모의 여대생인 줄만 알았던 미래가 새미래 백화점의 사장으로 이중생활 중인 사실이 밝혀지며 반전을 선사했다. 그녀에게 또 어떤 비밀이 있을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진=KBS '바람피면 죽는다' 제공

공개된 사진엔 서연대 미술 실기실에서 그림을 그리는 데 열중한 미래의 아름다운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이때 그녀의 집중력을 깨뜨린 건 한 통의 전화가 오고의 발신인을 확인한 미래의 표정이 차갑게 굳었다.

새미래 백화점 사장이라는 자신의 신분을 숨기고 평범한 미대생으로 학교에 다니고 있던 미래의 티 없이 맑은 미소 뒤 숨겨진 또다른 모습은 어떨지 기대를 모은다.

KBS2 ‘바람피면 죽는다’는 14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며 본 방송과 동시에 온라인에서는 웨이브 독점으로 VOD가 제공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