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아미 해머, 불륜 의혹 여파? 영화 '샷건 웨딩' 자진 하차

불륜 의혹에 휩싸였던 할리우드 배우 아미 해머가 제니퍼 로페즈와 함께 출연할 예정이었던 신작 영화 '샷건 웨딩'에서 자진하차한다.

13일(현지시간) 버라이어티 등 미국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미 해머가 '샷건 웨딩' 측에 자진 하차를 요청했다.

아미 해머는 페이지식스와의 인터뷰를 통해 "도미니카 공화국에서 영화를 찍기 위해 4개월간 아이들을 떠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아미 해머는 지난해 7월, 결혼 10년만에 엘리자베스 챔버스와 이혼했다. 이혼 사유는 성격 차이로 알려졌지만, 이후 한 누리꾼은 아미 해머가 러시아 소녀와 3년동안 불륜 관계였다고 주장했다.

특히 그는 아미 해머가 해당 러시아 소녀와 나눈 인스타그램 DM(다이렉트 메시지)을 증거자료로 공개해 불륜 의혹에 힘을 실었다. 해당 DM에서 아미 해머는 "나의 노예가 돼라", "나는 네 피가 필요하다" 등의 내용을 보냈다.

논란이 불거지자 아미 해머는 "온라인상에서 떠도는 나를 향한 악랄하고 거짓된 공격적인 주장에 대해 답변하지 않을 것"이라며 묵묵무답으로 일관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