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군사기밀·불륜 장소까지"…카카오맵 개인정보 유출 논란, 설정 막는 법은?

카카오맵이 개인정보 유출 논란에 휩싸였다.

14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500만 명 이상이 사용 중인 카카오 맵을 통해서 민감한 개인 정보들이 새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맵의 음식점 리뷰들을 누를 시 리뷰를 쓴 사람이 저장한 주소 목록을 모두 확인할 수 있는 것으로 드러냈다. 집 주소는 물론 지인들 이름과 몇 동 몇 호까지 다 나온다고. 직장 동료와 상사 수십 명의 상세 주소는 물론, 본인의 출장내용을 적어둔 메모까지 모두 보이는 이용자도 있었다. 

특히 한 병원 리뷰를 쓴 사람의 즐겨찾기에는 군사기밀로 보이는 내용들이 들어 있는 것으로 전해져 충격을 안겼다. 작전부대 이름과 위치, 훈련진지의 위치도 있었다. 국방부에 확인한 결과 이 정보를 저장한 사람은 현직 군 간부였다고.

뿐만아니라 불륜을 저질렀던 장소, 심지어 성행위를 어디서 어떻게 했는지 등 내밀한 개인정보도 공개돼 있었다. 카카오맵 장소 리뷰 400개를 무작위로 골라 확인해본 결과 10% 넘는 42명의 사생활 정보가 훤히 공개돼 있었다는 것.

카카오맵에 장소를 저장하려면 반드시 폴더에 넣게 돼 있다. 폴더 제목을 입력하려고 화면을 누르자 자판 창이 튀어 올라 정보 공개에 동의하는지 묻는 질문을 가릴 뿐만 아니라, 기본 설정이 '공개'로 돼 있어 제대로 내용을 확인하지 않을시 자신도 모르게 동의한 걸로 처리돼 모든 정보가 공개되는 것이다.

현재 정부 가이드 라인에는 정보 수집 동의를 받을 때 기본 설정을 '동의'로 해놓지 말라고 명시돼있다. 이에 카카오는 "사용자들이 카카오맵에 저장하는 정보는 장소일 뿐 개인 정보가 아니기 때문에 기본 설정을 공개로 해놓은 것"이라고 해명했다.

오병일 진보네트워크센터 소장은 "소셜 네트워크 사업자들은 기본적으로 가입자들이 자신의 개인정보를 최대한 공개하도록 시스템을 설계하려는 유인을 가지고 있다. 그래야 그 플랫폼 자체의 어떤 정보가 많아지고, 그것이 또 다른 어떤 이용자들의 가입을 이끌 수가 있기 때문"이라며 카카오로서는 사용자들이 서로의 장소 정보를 많이 읽고 공유할수록 맵 이용률이 높아져 이득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전문가들은 카카오 측이 의도적으로 정보수집 절차를 이렇게 설계했는지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같은 개인정보 유출을 막기 위해서는 카카오맵 내 폴더 옆의 점 3개를 눌러 삭제나 비공개 전환을 하면 된다. 특히 위에 뜨는 '내 폴더 접속 횟수'가 높을수록 남들이 열어봤을 가능성이 크기때문에 빨리 삭제하는 것이 좋다는 전언이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