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연봉 6억' 자산관리사 유수진, 난임 고민 "남편 잔소리, 아기 낳는 기계인가 싶어"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난임 고민을 토로했다.

14일 방송된 SBS 플러스 '언니한텐 말해도 돼'에서는 자산관리사 유수진이 출연해 45세 나이에 난임에 대한 고민을 전했다.

이날 그는 "저는 결혼 3년차 45살 여성이다. 사회에서 저는 소위 말하는 잘나가는 사람이다. 연봉 6억, 부자 언니, 2030 여성들의 워너비. 저를 수식하는 단어는 화려한것들이 많지만 제 인생에 없는게 딱 하나 있다. 바로 아이다"라고 털어놨다.

그는 "남편과 결혼하기 전에 선물처럼 임신을 하게 됐고 둘이 아니라 셋이 된다는 기대감에 부풀어 있었는데 10주만에 유산이 되어 아이는 제 곁을 떠났다. 이후 다시 아이를 갖기 위해 시험관 시술을 시작했지만 지금까지 3년째 시도와 실패만 반복하고 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안겼다.

이어 "매일 아이가 생기게 해달라고 간절히 기도하고 하루에도 수십번씩 남편, 아이와 함께하는 행복한 가족의 모습을 상상하곤 한다. 하지만 현실은 아침마다 직접 제 배에 주사를 놓고 호르몬 약을 먹어야하는 고통만 있다. 그래도 꾹 참고 버티고 버텼는데 제가 아이를 가질 수 있는 시간은 이제 1년 남짓밖에 남지 않았다고 한다. 남은 1년동안 저는 어떻게 해야겠냐"고 말했다.

이후 스튜디오에 등장한 유수진은 "사실 저는 아이를 그렇게 좋아하는 스타일이 아니었다. 그런데 점점 나이가 들다 보니 물리적으로 아이를 가질수 없는 나이가 임박해지니까 '아이가 있어야되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고 전했다.

이어 첫 유산 경험에 대해서는 "너무 아무것도 몰랐다. 노산이면 조심했어야했는데 예민할 8주차에 결혼식을 올린거다. 제가 너무 자만했다. 그래서 8주차에 결혼 하고 2주 후에 유산을 했다"고 밝혔다.

또 시험관 시술에 대해 묻자 "배아 이식은 두번밖에 안했다. 난자 채취를 게속 하다가 자연임신도 두번 했다. 이식도 두번 다 임신이 됐다. 임신이 안 되는 몸은 아닌데 유지가 안 되는 거다. 유산을 4번을 하면서 유산이라는게 몸과 마음이 다 무너져 내린다. 시간이 길어봐야 1년 6개월 정도 남은것 같다고 하는데, 그만하고 싶다는 생각도 들더라"고 털어놨다.

이에 언니들은 남편의 반응을 묻자 "신랑은 아내가 힘들어하면 위로를 해야하는데 스파르타다. '운동을 안하니까 난소 나이가 벌써 늙었잖아. 먹는걸 그렇게 안 챙겨 먹으니 아이가 생기겠냐'고 하더라. 산부인과에서는 난소를 위한 운동이 없다고 하지만 남편은 아이를 유지할 체력이 안된다는 거라면서 체력을 잘 먹고 운동해서 만들어야지 맨날 편식하고 과자먹고 운동도 안하면 아이가 유지 되겠냐는 식으로 얘기를 하니까 내가 아기를 낳는 기계인가 싶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유수진은 "내가 아기를 낳기 위해 이렇게까지 구박을 당하고 잔소리를 들어야 하나 싶더라. 나는 노력을 하고 시험관도 하고 아침마다 울면서 주사를 놓고 배는 멍들어서 주사 놓을 자리도 없는데. 남편은 기간이 정해져 있는 레이스라면 최선을 다해야 되지 않냐. 그런데 왜 최선을 다하지 않냐. 왜 항상 일이 우선순위인거냐 하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래서 제가 그나마 정신을 차리고 일을 좀 줄였다. 일주일에 3번은 치료 발레를 한다. 수요일 금요일은 난임 케어를 한다. 이렇게 하고 있는데 '더 해. 더 노력하지 않니'라고 하면 서운한거다"라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