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별사랑, '한방에 훅'으로 김사은에 '11대 0' 몰표 '승'…슈주 성민 "아쉬워"

별사랑이 역대급 '몰표'로 김사은을 압도했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34팀의 참가자들의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현역 트로트가수 별사랑과 아이돌 출신이자 슈퍼주니어 성민의 아내 김사은의 대결이 펼쳐졌다. 선공자로 나선 별사랑은 맨발에 발을 절뚝거리는 모습으로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마지막 연습날 다쳤다"며 "오랜 기간 준비했는데 그게 한순간에 무너질까봐 속상하다.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눈시울을 붉혔다.

별사랑의 선택은 이수진 '한방에 훅'이었다. 그는 예선 당시 마스터들 감탄케 했던 특유의 매력있는 목소리로 환호를 자아냈다. 또한 발목 부상에도 준비했던 퍼포먼스르 최선을 다해 보여주며 에너지를 선사, 감탄을 자아냈다.

김사은은 혜은이 '진짜 진짜 좋아해'의 심수봉 버전을 선곡했다. 그는 농익은 보이스로 첫 소절부터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남편 성민이 그의 무대에 깜짝 지원사격에 나서 놀라움을 안겼다. 두 사람은 커플 댄스에 키스 퍼포먼스까지 선보이며 스튜디오 분위기를 후끈 달아오르게 만들었다.

장민호는 "별사랑씨 무대를 보면서 저음이면 저음 고음에서 질러주는 부분까지 굉장히 만족스러운 무대를 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장윤정은 "별사랑씨는 다시 봤다. 노래를 너무 잘해서 깜짝 놀랐다. 이찬원씨가 '진또배기'를 불러서 그 노래가 많은 사랑을 받았듯이 이 무대가 끝나고 나면 이 노래가 많은 사람들이 집중할수 있을만큼 그런 존재감 있는 무대였다. 감히 미리 얘기하자면 별사랑씨 오늘 이 경연에서 top5 안에 들어갈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조심스럽게 해본다"고 호평했다.

이어 "사은씨는 '은' 발음이나 '으' 발음을 먹고 들어가는 경향이 있다. 'ㄴ'은 미리 갖고 가는거다. 그게 콧소리처럼 들릴 수가 있다. 그건 고쳐야된다. 그리고 남편이 너무 용기낸 것 같다. 박수한번 쳐 줘야할 것 같다"고 격려했다.

투표 결과 데스매치 승자는 별사랑이었다. 11대 0이라는 압도적인 득표차로 김사은의 아쉬움을 자아냈다. 특급 외조에 나섰던 남편 슈퍼주니어 성민 역시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