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주미, '충격+공포' 무대로 공소원 꺾었다…데스매치 '9대 2' 승

주미가 충격과 공포의 무대로 공소원을 이겼다.

14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34팀의 참가자들의 본선 2차 1:1 데스매치 무대가 꾸며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주미와 공소원의 1:1 대결이 펼쳐졌다. 대결에 앞서 주미는 공소원에게 "언니. 이번 '미스트롯' 재수생이시죠? 어쩌죠? 이번에 저 때문에 삼수 하셔야겠네요"라고 선전포고를 날렸다. 이에 당황한 공소원은 "너야 말로 재수 준비해야할 것 같은데 언니가 많이 도와줄게 연락해"라고 받아쳤지만, 주미는 끄떡하지 않는 모습으로 웃음을 안겼다.

주미의 선곡은 김영철의 '안되나용'이었다. 그는 "저는 진이 되고 싶다. 진선미 꼭 하고 싶다. 트로트를 오래 하지 않은 친구들이 다 진선미를 차지하지 않았나. 욕심 없이 왔는데 욕심이 생기더라. '안되나용'의 부제는 '왜 나는 진이 안 되나용'이다"라고 뜻깊은 의미를 전했다.

뜻밖의 선곡에 모두의 궁금증을 한몸에 받은 가운데, 주미는 '진' 자리를 향한 욕망을 한껏 녹여낸 무대와 모든 것을 내려 놓은 춤사위로 충격과 웃음을 동시에 자아냈다. 특히 백댄서의 등에는 '본선 1차 진' 황우림, '마스터 오디션 진' 윤태화의 이름표가 달려 있어 눈길을 끌었다. 주미는 두 사람의 이름표를 떼는 퍼포먼스로 당사자를 뒷목잡게 만들었다.

주미에게 분위기를 휩쓸린 가운데, 공소원의 선곡은 권성희 '하이난 사랑'이었다. 그는 "내가 여기서 멘탈을 못 지키면 내 무대는 없다. 연습한 만큼만 하자. 연습은 배신하지 않으니까"라고 각오를 다지며 무대에 올랐다. 청순 가련한 매력을 뽐내던 그는 중반부에 분위기를 반전시키며 한층 강렬한 매력을 뽐냈다.

무대를 본 후 장윤정은 "근래에 이렇게 놀란 적이 없다. 주미씨는 오디션 프로그램에서 우승을 하느냐, 아니면 임팩트 있는 무대를 하나쯤은 남기느냐가 중요하다. 임팩트로는 네가 1등이다. 신신애씨 이후로 이런 무대는 처음 보는 것 같다"고 혀를 내둘렀다.

그는 "선곡을 보고 왜 이노래를 선곡했지 했는데 정말 충격과 공포였다. 처음에 톤을 잡는 걸 보고 웃기고 말면 심사하는 입장에서 불쾌할수 있겠다 싶었는데 전혀 불쾌하지 않았다. 너무 잘했고, 공소원씨는 이번 라운드에 다른 분하고 데스매치였으면 바로 승자였을건데, 이번 무대는 솔직히 상대를 잘못 만난게 아닌가 싶다"고 아쉬움을 내비쳤다.

투표 결과, 마스터들의 선택은 주미였다. 이찬원은 9대 2로 승리를 안은 주미에게 "모 아니면 도가 될수 있었는데 모가 된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