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카페 주인, 수제 케이크 레시피 도용 논란에 "허탈해...내 10년 어디 갔나"

카페 주인이 수제 케이크 레시피 도용에 허탈해 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Y' 캡처

15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Y’에서 최근 한 디저트 가게에서 일어난 표절 시비 건을 파헤쳤다. 분당의 한 수제 케이크 카페에서 레시피 도용 논란이 일어났다.

카페 주인은 “그렇게 오래 걸리는 게 그렇게 한순간에 그렇게 되는 게”라며 “허탈하죠. 나의 10년은 어디 갔나”라고 말했다.

전 직원 이씨는 카페 주인과의 전화 통화에서 “사장님 근데 지금 너무나 심각해요. 지금 이순간에도 저희 케이크 사 먹었던 사람들 댓글까지도 공격하고 있어요”라고 호소했다.

이어 “일단 저는 정정글이라도 부택해보면 안 될까요, 사장님?”이라고 했고 전 직원 이씨 남편은 “저희가 의도한 것도 아니었고 작정하고 뺏어간 것처럼 호도하니까 부탁드린다”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