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경소문’ 유준상, 최윤영 살해한 손강국에 “대체 왜”...결계 작전ing

‘경이로운소문’ 가모탁의 절규가 그려졌다.

16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는김정영(최윤영)을 살해한 사람이 총경 최수룡(손강국)이라는 사실에 충격을 받는 가모탁(유준상)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CN

가모탁은 최수룡의 사무실로 직접 찾아갔다. 그는 “정영한테 어떻게 그럴 수 있어”라고 멱살을 잡으며 “네가 그러고도 인간이야? 내가 동경하던 수룡이 형이 어떻게 이 지경까지 되냐고”라고 절규했다.

최수룡은 “미안하다”라고 말했다. 가모탁은 “도대체 뭘 위해서”라며 변해버린 최수룡을 보며 더욱 철저하게 고통을 느꼈다. 강한울(이경민)은 도움을 줘서 고맙다는 가모탁에게 “제가 더 도움이 됐어야 하는데”라며 오히려 사과했다.

이어 돌아서는 가모탁에게 “김정영 형사님 락커 열쇠에요 아직 유족 분들게 전달하지 못했어요”라며 열쇠를 전달했다. 가모탁은 김정영의 락커를 열어보다 그 안에 남은 사진을 보며 쓴 미소를 지었다.

한편 소문(조병규)은 의지대로 통제되지 않는 힘에 괴로워했다. 추매옥(염혜란)은 이런 소문을 다독였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