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경이로운소문’ 지청신(이홍내), 죽음? 최광일 의식불명...조병규 절규

지청신은 정말 소멸된 걸까.

16일 방송된 OCN 토일드라마 ‘경이로운 소문’에는 분열이 생기기 시작하는 지청신(이홍내), 백향희(옥자연)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OCN

보육원 아이는 지청신에게 “아저시 근데 우리 아버지는 언제 오세요?”라고 원장의 행방을 물었다. 지청신은 이에 “아버지? 급한 일이 있어서 며칠 있다 온다고 하셨어”라고 둘러댔다.

아이는 “근데 이렇게 놀기만 해도 괜찮아요? 혼날텐데”라고 염려했다. 지청신은 “괜찮아, 너 하고 싶은 일만 해. 앞으로 혼날 일 없을거야”라고 둘러댔다. 이 모습을 지켜보던 백향희는 “야 너 언제까지 애들을 속일 수 있다고 생각하는데?”라고 물었다.

이어 “쟤들이 나중에 사실을 알게됐을 때 더 충격받을 거라고 생각 안해?”라고 비웃으며 “너 설마 네가 좋게 잘 자랐으면 지금이랑 다를 거라고 생각하는 거야?”라고 지적했다.

지청신은 “닥쳐 너 한번만 더 떠들면 다시 말 못하게 될 거야”라고 날선 모습을 드러냈다. 이후 악귀들은 계속해서 갈등을 겪었다. 지청신과 백향희는 결국 카운터즈에게 꼬리가 밟히게 됐다.

결계를 친 카운터즈는 지청신과 마주했다. 소문은 “악귀 지청신, 융으로 소환합니다”라고 소리쳤다. 지청신은 궁지에 내몰리자 소문 앞에서 자결을 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