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뭉찬' 김동현, 골키퍼 수난시대 폭풍 눈물 "나 이제 못하겠어"

‘뭉쳐야 찬다’ 어쩌다FC 부동의 골키퍼 김동현이 최대 위기에 직면한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제공

17일 방송되는 JTBC ‘뭉쳐야 찬다’에서는 ‘JTBC배 뭉쳐야 찬다 축구대회’ 8강전 중 눈물을 보인 수문장 김동현의 가슴 졸이는 경기 한 판이 펼쳐진다.

어쩌다FC는 이번 대회에 다크호스로 떠오르고 있는 서울시의사축구단과 맞붙는다. 서울시의사축구단은 모두의 예상을 깬 활약으로 이번 대회 또 다른 우승 후보로 주목받고 있다.

이런 가운데 어쩌다FC가 서울시의사축구단과의 8강전 경기에서 난항을 겪는다고 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시의사축구단의 거침없는 축구 실력에 스포츠 전설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후반전 중반이 되도록 득점을 하지 못해 0-2의 스코어까지 가게 돼 최악의 위기를 맞닥뜨린다.

사진=JTBC '뭉쳐야 찬다' 제공

특히 수문장 김동현은 본인이 두 골이나 허용해준 사실에 망연자실한다. 그는 경기가 끝난 후 “나 이제 못하겠어” “지옥 같았어”라고 토로하며 그라운드 위에서 무릎 꿇고 눈물까지 흘렸다고 한다. 무엇보다 김동현은 지난 구 대회 예선전에서 유일무이한 무실점 골키퍼라는 명예를 얻어 매번 슈퍼 세이브를 해내던 그를 질겁하게 만든 경기 결과가 궁금해지고 있다.

JTBC ‘뭉쳐야 찬다’는 17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