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코요태 신지 "90년대 노래 PR 관행, 방송국PD보다 나이트클럽 DJ 먼저"

90년대 대표 가수들이 당시 DJ의 영향력을 공개했다.

사진=SBS '전설의 무대-아카이브K' 캡처

17일 방송된 SBS ‘전설의 무대: 아카이브K’에서 90년대 대중음악사를 화려하게 장식했던 ‘90’s 나이트DJ와 댄스음악‘을 기록하기 위해 레전드급 가수 박미경, DJ DOC, 터보, 김현정, 코요태가 출연해 화려한 무대와 비하인드 스토리를 선사했다.

90년대는 DJ들이 가요계를 장악했다. 코요태 신지는 “그때는 PR을 방송국PD들보다 나이트클럽 DJ에게 먼저 돌리는 게 관행이었다”고 밝혔다.

터보 김정남도 “홍대 나이트클럽에 김건모 형이 잘 부탁한다고 직접 LP판을 들고 오더라”라고 했다. 주영훈도 “’여기 여러분이 원하는 곡이 다 있다’며 홍보용 LP판을 직접 건넸다”고 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