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푸틴 정적' 나발니, 러시아 귀국 직후 공항서 체포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정적인 야권 지도자 알렉세이 나발니가 러시아에 도착하자마자 체포됐다.

AFP=연합뉴스

17일(현지시각) AP통신, 노바야 가제타 등 현지 언론들은 나발니가 독일 베를린에서 출발해 러시아에 도착한 뒤 러시아 교정 당국에 즉각 체포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러시아 교정 당국은 “나발니가 집행유예 판결에 따른 의무사항을 이행하지 않아 수배 대상자 명단에 올라 있다”면서 “그가 귀국하면 체포될 것”이라고 위협했다.

나발니는 2014년 사기 혐의로 유죄 판결을 받아 집행유예 상태다. 혐의가 인정되면 3년 6개월 징역형을 받을 가능성이 크다. 러시아 교정 당국은 나발니는 법정에 출석하기 전까지 구금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앞서 나발니는 지난해 8월 20일 시베리아 톰스크에서 모스크바로 이동 중 비행기 안에서 독극물 중독 증세를 보이다가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혼수상태에 빠진 그는 독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회복했으며 5개월 만에 귀국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러시아 귀국행을 밝혔다. CNN에 따르면 나발니는 체포 직전 공항에 있던 현지 취재진에게 “오늘은 지난 5개월 동안 최고의 날이다. 나는 두렵지 않다”며 “나에 대한 범죄 사실은 날조됐기에 나는 집으로 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