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수원FC, 오늘도 오피셜 릴레이...무릴로-이영재 영입 MF 강화

K리그1 잔류를 노리는 수원FC가 연일 폭풍영입 소식을 전하고 있다. 이번엔 무릴로와 이영재다.

19일 수원FC는 전북 현대에서 뛰던 미드필더 무릴로와 강원FC 미드필더 이영재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지난 시즌 전북 현대에서 뛴 무릴로는 지난2014년 브라질 고아이스EC로 세리에A 무대에 데뷔해 2015년까지 31경기를 뛰며 주목받았다.

이후 세리에B의 CA리넨세, 그레미우 노보리존티누, 보타포구-SP등에서 56경기11득점을 비롯해 캄페오나투 파울리스타(상파울루 주 리그) 23경기 6득점을 기록했다. 전북 현대에선 지난 시즌 17경기에서 1득점을 올렸다.

무릴로는 "좋은 기회를 준 수원FC에 감사하다. K리그에 다시 도전한다는 마음으로 내 축구를 펼쳐보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이영재는 지난2015년 드래프트에서 자유 계약을 통해 울산현대에 입단하며 프로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부산, 경남, 강원을 거치며 K리그 통산 126경기 16득점 15도움을 기록 중이다.

이영재는 소속팀에서의 활약을 바탕으로 U-23국가대표팀에 꾸준히 이름을 올렸으며, 2019년 강원으로 이적한 후에는 폭넓은 활동력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13경기 6득점 5도움을 기록하며 국가대표팀에 발탁됐다. 지난해10월 하나은행컵 스페셜매치에선 올림픽대표팀을 상대로 득점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영재는 "매력적인 공격축구의 수원FC에서 뛰게 돼 기쁘다. 선후배들과 빠르게 소통하며 좋은 팀성적을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앞서 정동호, 윤영선, 양동현, 김호남, 김승준 등 수준급 선수들을 영입한 수원FC가 올 시즌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가 커진다.

사진=수원FC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