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조수민, 김명수와 재회 "이제 이태환의 사람, 과거 잊고 나아가십시오"

'암행어사' 김명수가 조수민과 재회했다.

사진=KBS 2TV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 캡처

19일 방송된 KBS 2TV '암행어사: 조선비밀수사단'에서 성이겸(김명수)은 강순애(조수민)를 구해냈다.

순애는 이겸에게 "백성들을 구제하는 암행어사가 되셨다니 정말 대견하십니다"라고 말했다.

이겸은 "입신한 대신 널 잃었구나. 그때 널 두고 떠난 내 잘못이 크다. 내가 과거를 보러가지만 않았어도 너도 고초를 겪을 일이 없었겠지"라고 안타까워했다.

순애는 "미안해하실 필요 없습니다. 그날의 일은 제 선택이었습니다"라며 "나리께서 떠나신 후로 전 이범(이태환) 나리의 사람이 되었습니다. 나리에게 전 과거의 사람입니다. 나리는 더 높은 곳을 향해 나아가셔야 합니다. 과거는 그만 잊으시고 꿈꿔오신 큰 뜻을 향해 나아가십시오"라고 이별을 고했다.

한편 순애는 이겸이 없는 사이 천주교 신자라는 이유로 사또로부터 협박받았고 그런 그를 이범이 구해줬던 것이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