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양지은, 허찬미에 7:4 '승'…원곡자 김용임 "자기만의 색깔로 불러" 만족

'미스트로2' 양지은이 허찬미에게 승리했다.

21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트롯2'에서는 지난주에 이어 본선2차 1:1 데스매치가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마미부의 유일한 생존자, 제주도댁 양지은과 남녀공학 출신의 아이돌부 허찬미의 대결이 그려졌다. 양지은은 "처음 티저 촬영 왔을때 인사드렸던 연예인이다. 같이 무대 하면 제가 존재감이 그동안 없었던 것 같은데 저를 알릴수 있는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고 선택 이유를 설명했다.

대결에 앞서 양지은은 남녀공학, 파이브돌스 출신에 '프로듀스101'과 '믹스나인'에 참가했던 허찬미에 "오디션 그만볼때 되지 않았냐. 오늘 언니가 이겨서 찬미가 다시 아이돌로 돌아가길 바란다"고 선전포고를 날렸다. 하지만 허찬미는 "더 찬바람 불기 전에 제주도로 돌아가세요"라고 받아쳐 팽팽한 긴장감을 형성했다.

양지은의 선곡은 김용임 '빙빙빙'이었다. 그는 청량한 목소리에 가창력을 폭발시키며 마스터들의 흥을 돋궜다. 양지은은 마지막까지 자신만의 스타일로 깔끔한 무대를 완성하며 감탄을 자아냈다. 원곡자 김용임 역시 "국악 베이스를 깔았는데도 과하지 않다"고 만족감을 한껏 드러냈다.

그에 맞선 허찬미는 전영록 '아직도 어두운 밤인가봐'로 무대를 꾸몄다. 그는 아이돌 출신 답게 퍼포먼스로 중무장하며 무대 시작부터 이목을 사로잡았다. 그와 함께 흔들림 없이 탄탄한 보컬 실력을 뽐내며 파워풀한 매력을 발산했다.

김용임은 "양지은씨는 이 노래를 부를때 김용임을 따라하는 경우가 많은데, 자기만의 색깔로 이 노래를 불러줬다. 그 점에서는 칭찬하고 싶다. 트로트의 맛을 낼수 있는 가수가 될 수 있을 것 같다"고 감탄했다.

이어 조영수는 "양지은씨가 놀랐다. 성량이나 음정, 박자가 좋았다. 신기하게 이건 정통 트롯인데 거의 안 꺾으셨다. 특별한 기교나 꺾임 없음에도 정통트롯을 맛깔나게 전달하는 분은 많이 못봐서 놀랐다"며 "허찬미씨는 음정 박자, 안정감, 노련함에 단점을 잡을게 없었는데, 2절에서 뭔가 나올 것 같았다. 그런데 그런 것 없이 키만 반키 올라가서 아쉬움이 조금 있었다"고 평가했다.

투표 결과 본선 3차 진출자는 7:4로 양지은이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