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개천용' 권상우X정우성, 정의구현 역전극 시동...'실세' 이종혁 잡나

‘날아라 개천용’ 권상우, 정우성이 마지막까지 거침없이 직진한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 측은 22일 위기를 이겨내고 다시 일어선 박태용(권상우)과 박삼수(정우성), 이유경(김주현)의 모습을 포착했다. 이들의 마지막 반란은 엘리트 집단을 단죄하고 통쾌한 정의구현 역전극을 이뤄낼 수 있을지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방송에서 개천용들은 또 한 번 위기에 봉착했다. 말 한마디로 정·재계를 쥐락펴락한 숨은 배후 추적에 나섰던 박태용, 박삼수, 이유경은 김형춘(김갑수)의 실체와 마주했다. 그의 죄를 밝히기 위해 분투한 개천용들은 조기수(조성하) 대법원장과의 재판거래를 입증할 문건을 확보했다. 더 나아가 강철우(김응수) 시장이 소유한 사학재단의 비리까지 드러냈다.

하지만 예기치 못한 갈등이 찾아왔다. 박태용이 장윤석(정웅인)에게 김형춘의 약점이 될 증거를 넘겨주면서 박삼수와 다시 대립하게 됐다. 오해와 감정의 골이 깊어진 두 개천용이 정의를 구현하기 위해 다시 의기투합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인다.

사진=스튜디오앤뉴 제공

공개된 사진 속 엘리트 집단과 정면 승부에 나선 개천용들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쏟아지는 스포트라이트 앞에 선 조기수. 그와 날 선 대치를 벌이는 박태용, 이유경, 삼정시 3인조의 모습이 흥미롭다. 조기수의 오판 때문에 억울한 옥살이를 했던 임수철(윤주빈), 강상현(하경), 최재필(정희민)은 재심을 통해 무죄를 선고받았다.

그러나 진실을 고백한 진범만 죗값을 받게 되고 사건을 잘못 수사하고 조작했던 이들은 어떠한 처벌도 받지 않았다. 그런 조기수 앞에 삼정시 3인조가 다시 선 이유는 무엇일지, 이들이 건넨 한 마디에 끓어오르는 화를 누르는 조기수의 모습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사학재단 비리 추적에 나선 박삼수의 모습도 포착됐다. 승운 공고에 잠입한 박삼수는 학교의 실세인 협력부장 허성윤(이종혁)의 레이더망에 딱 걸렸다. 능청스러운 미소로 위기를 모면하려는 박삼수와 대비되는 허성윤의 날카로운 눈빛이 긴장감을 더한다. 과연 이들의 대면이 정의구현 역전극에 어떤 변수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SBS 금토드라마 ‘날아라 개천용’은 22일 오후 10시에 방송되며 본 방송과 동시에 웨이브(wavve)에서 VOD(다시 보기)로 제공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