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뉴스토리', 코로나19 사태 1년...백신접종·집단면역 가능성 조명

'뉴스토리'에서는 코로나19 사태 1년이 지난 현재의 상황과 미래를 진단한다.

23일 방송되는 SBS '뉴스토리'에서는 코로나19 최근 확진자가 급증한 집단시설의 방역 문제점은 무엇이었는지 짚어보고, 앞으로 점검하고 준비해야 할 건 무엇인지, 그리고 백신 접종과 집단면역은 언제 가능할지 집중 조명한다.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가 발생한 지 1년이 지났다. 3차 유행이 시작된 지난해 11월 중순, 상주 BTJ열방센터에서는 방역수칙을 어긴 채 행사가 열렸다. 이후 센터 방문자 사이에서 감염이 확산돼 전국 9개 시도로 확진자가 퍼져 나갔다. 

방역 당국이 확인한 열방센터 방문자는 3000명이 넘는다. 하지만 진단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이 30%에 달한다.

3차 유행이 진정세에 접어들었지만, BTJ열방센터를 비롯해 감염에 취약한 집단시설에 대한 대응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언제라도 4차, 5차 대유행이 다시 올 거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최근 집단시설인 요양시설과 구치소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감염 규모가 빠르게 커져갔다. 지난달 25일, 하루 확진자수는 1241명으로 코로나 19 첫 확진자가 나온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방역 당국이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코호트 격리 조치를 내렸지만, 되레 감염자는 급증했다. 코호트 격리는 원칙적으로 확진자와 접촉자, 비접촉자를 구분해 격리 수용해야 한다. 

그러나 정부는 이런 원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방역 당국은 별도 격리방법이 없다며 확진자와 유사 증상이 있는 환자들을 공동으로 격리했다. 이는 감염 위험이 커 확진자와 의심 환자를 함께 한 시설에 있게 하는 걸 권장하지 않는 미국 CDC의 규정과도 거리가 있다.

다음달부터 국내에서도 코로나 19 백신 접종이 시작된다. 정부는 늦어도 11월에는 국민의 60%가 집단면역을 형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이를 위해서는 전체 인구의 80%가 백신을 맞아야 한다. 

정부의 계획대로 11월 전까지 국민의 80%가 백신을 맞을 수 있을지, 전파력이 강해진 변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효과가 있을지도 아직은 미지수다.

한편 '뉴스토리'는 오는 23일 오전 8시 방송된다.

사진=SBS '뉴스토리'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