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전참시' 문소리, 반전매력 일상 공개...아침부터 108배?

'전지적 참견 시점' 문소리가 생애 첫 관찰예능에 떴다.

23일 방송되는 MBC '전지적 참견 시점' 137회에는 영화 '세자매' 개봉을 앞둔 배우 문소리가 출연해 리얼 일상을 최초 공개한다.

2002년 영화 '오아시스'로 베니스영화제 신인배우상을 수상하며 전 세계를 놀라게 한 문소리. 이후 지금까지 충무로를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는 그는 최근 감독과 제작자로 제2의 전성기를 누리고 있다.

하지만 문소리의 일상은 반전 그 자체였다고 한다. 매니저 역시 문소리에 대해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이지만 실제로는 소녀소녀하고 귀엽다"라고 제보해 궁금증을 키운다. 

무엇보다 문소리는 아침부터 108배에 나서 스튜디오를 술렁이게 만들었다. 특히 그는 108배를 하며 특별한 주문을 외웠다고 해 눈길을 끈다. 매니저는 "숫자를 까먹지 않기 위해 찾아낸 방법"이라고 귀띔해 폭소를 안겼다는 후문이다.

단 1초도 쉴 틈 없는 문소리의 일상도 기대감을 높인다. 눈 뜨자마자 빨래 개기, 식기 건조대 접시 정리 등으로 분주하게 아침을 시작하는가 하면 능숙한 솜씨로 건강식을 만들며 살림꾼 포텐까지 터트린다.

한편 '전지적 참견 시점'은 오는 23일 토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제공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