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1608년 제작 바이올린, 헨델보다 어른?...헨리 "시간 지날수록 단단해져"

헨리가 400년 넘은 바이올린을 장만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헨리의 특별한 하루가 펼쳐졌다. 이날 헨리는 현악기 튜닝에 몰두했다.

헨리는 오랫동안 썼던 바이올린을 경매에 냈고 그 돈으로 새 바이올린을 구매했다. 무려 1608년에 만들어진 바이올린이었다.

무지개 회원들은 바이올린의 나이에 놀라워했다. 이 바이올린은 헨델보다 더 나이가 든 악기였다.

헨리는 “시간이 갈수록 현악기가 단단해진다. 소리가 더 따뜻해진다”고 말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