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대림동 살인사건, 용의자 검거 "전 여친, 재결합 거부하고 무시해 범행"

서울 영등포구 대림동에서 남녀 2명을 살해한 뒤 체포된 피의자가 "전 여자친구가 재결합을 거부해서 범행을 저질렀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사진=연합뉴스

2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오후 3시께 50대 중국 동포 A씨를 구로동에서 체포해 살인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밝혔다.

A씨는 전날 오후 8시 10분께 대림동의 한 골목에서 역시 중국 동포인 두 50대 연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범행 당시 음주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들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심폐소생술(CPR)을 받으며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사망했다. 피해자 중 여성은 과거 A씨와 교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전 여자친구가 재결합을 거부하고 나를 무시해 범행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전날 살해 현장에서 현행범 체포된 또 다른 50대 중국 동포 B씨도 범행에 가담한 것으로 보고 살인 혐의로 함께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장 CCTV와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통해 A씨를 검거했다"며 "피의자들과 피해자들의 관계, 범행 동기와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