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래리 킹 사망에 푸틴도 애도...크렘린궁 대변인 "반박 여지 없는 언론인 권위"

미국 CNN 방송 간판 토크쇼 진행자인 래리킹이 사망한 가운데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애도를 표했다.

AFP=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CNN 방송과 AP 통신 등은 킹이 코로나19 확진으로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세다르 시나이 의료센터에서 입원 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고 밝혔다. 향년 87세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해당 소식이 전해진 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킹은 여러 번 푸틴 대통령을 인터뷰했다. 푸틴 대통령은 항상 킹의 높은 전문성과 반박의 여지가 없는 언론인 권위를 평가했다"면서 푸틴 대통령이 래리 킹 사망 소식에 조의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날 킹 사망 소식을 가장 먼저 전한 러시아 관영 TV '러시아 투데이'(RT) 방송 보도본부장 마르가리타 시모니얀도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래리 킹은 세계 TV 방송의 전설이며 가장 유명한 인물이다. 대단한 유머 감각을 가진 섬세하고 멋진 사람이다. 할 말이 없다"고 애도했다.

킹은 앞서 이날 로스앤젤레스(LA)의 시더스 사이나이 의료센터에서 87세로 사망했다.

킹이 공동 설립한 미디어 네트워크인 오라 미디어는 킹 사망 소식을 확인하면서도 사인은 밝히지 않았다.

앞서 CNN 방송은 지난 2일 킹의 가족과 가까운 소식통을 인용해 킹이 코로나19에 걸려 시더스 사이나이 의료센터에 일주일 넘게 입원해 있다고 전했었다.

당뇨병을 앓은 킹은 다른 질환으로도 고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장민수 기자  kways123@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