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성훈, ‘결사곡’ 첫등장부터 강렬! 극강 로맨스 눈빛→때아닌 태몽

배우 성훈이 ‘결사곡’ 첫 등장부터 극강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성훈은 결혼 3년차 딩크족 변호사 판사현을 맡았다. 그는 아이를 낳지 않겠다는 아내 부혜령(이가령)의 말에 반감 없이 동의한 인물로, 30대 부부의 현실적인 면면을 그려낸다고.

어제(23일) 방송된 1회에서 성훈은 부혜령을 향한 둘도 없는 로맨티스트 면모를 과시하는 과거 회상 장면으로 등장해 이목을 사로잡았다. 허니문에서 아내를 안아들고 꿀 떨어지는 눈빛을 발산하는가 하면 설렘 가득한 첫 만남을 떠올리며 뜨거운 애정을 표현했다. 우월한 비주얼과 함께 엘리트 변호사다운 차분한 캐릭터를 완벽하게 그려내 보는 이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또한 돼지가 품에 뛰어드는 꿈을 꾸고 다급하게 꿈해몽을 찾아보는 초조한 모습으로 몰입도를 수직 상승시켰다. 부혜령이 “우리가 피임 안 하면 태몽인데”라며 웃음 짓는 와중에도 그는 말없이 생각에 깊이 빠져 있어 예측불허의 전개를 암시했다.

뿐만 아니라 다른 사람과의 애틋한 통화로 반전 전개를 이끌었다. 상대에게 “몸은 어때요? 나 어젯밤 태몽꿨어요. 뭐 먹고 싶은 거 없어요?”라며 행복한 미소를 지어보인 것. 외도 사실을 모르는 부혜령은 부부 사이를 고민하는 이시은(전수경)에게 자신 있게 조언해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치솟게 했다.

이렇듯 성훈은 젠틀한 비주얼과 함께 엘리트 변호사다운 차분한 면모로 이목을 집중시키는가 하면, 결혼 초반 로맨티스트였지만 외도를 저지르는 이중적 캐릭터를 표현하며 오늘(24일) 방송될 2회에 대한 기대를 폭발시켰다.

사진=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 방송캡처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