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우이혼’ 아이돌 이혼부부 박세혁X김유민, 노판타지 전쟁 예고

‘우이혼’ 새로운 ‘5호 커플’ 박세혁과 김유민이 판타지가 전혀 없는 이혼부부의 적나라한 전쟁의 서막을 예고했다.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는 지금까지 총 네 커플의 이혼 부부가 출연,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상황과 인생의 희로애락을 담은 깊은 속마음 등을 공개했다. 25일 밤 10시 방송되는 10회에서는 새롭게 합류한 아이돌 출신 젊은 부부 박세혁과 김유민이 없던 서늘한 긴장감 속에 등장한다.

전 탑독 멤버 박세혁과 전 BP라니아 멤버 김유민은 최초의 아이돌 이혼 부부로, 지난주 예고를 통해 1년간의 연애, 결혼, 출산, 6개월 만의 초고속 이혼 사실을 공개해 온종일 뉴스 토픽 상단을 점령하는 등 뜨거운 화제를 불러일으켰다.

더욱이 박세혁과 김유민은 각각 31세, 28세라는 젊은 나이에 싱글대디, 싱글맘으로 돌아오면서 그간 알려지지 않았던 두 사람의 이혼 후 이야기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이혼 후 단 한 번도 만나지 않았던 두 사람이 지난 예고가 나간 바로 다음날 2년 만에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특히 “첫인상이 좋지 않았다. 재수 없는 스타일?” “결혼한 순간부터 안 좋았다” “(장모님이) 독재정치, 김정은 같았다” 등 상대방의 충격적인 속마음을 예고에서 접했던 두 사람은 감정이 매우 고조된 상태에서 대화를 시작했다. 박세혁은 “예고 봤어?”라고 말문을 열었고, 김유민은 “처음 듣는 얘기가 있었어”라는 대답으로 서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과연 두 사람이 어떤 대화를 이어갔을지 궁금증이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두 사람은 결혼과 동시에 시작된 산후조리와 처가살이로 각자 힘든 시간을 보냈던 상황. 박세혁은 “서로의 이혼 사유가 다르다고 생각한다. 서로 상처받은 부분도 다르다”라는 입장을 고백했다. 짧은 결혼생활 6개월 동안 상처가 깊었다는 두 사람이 이번 재회 여행을 통해 곪은 상처를 회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사진=TV조선 '우이혼' 제공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