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김정현, 신혜선에 "단점 투성이라도 나는 중전이 좋소"(철인왕후)

'철인왕후' 김정현이 신혜선에 진심을 전했다.

24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철인왕후' 14회에서는 김소용(신혜선)을 연모하는 마음을 솔직히 밝힌 철종(김정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철종은 "대체 난 어느 장단에 맞춰야 하냐. 노타치 한다더니 나를 돕고 그러다 나를 배신하겠다 선포하고"라고 답답해 했다. 이에 김소용은 "그거야 내가"라고 변명하려던 중 "배신하겠다는 말을 들었어? 청각을 잃었다더니 거짓말이었어? 설마 폭발사고도 주작이야?"라고 따졌다.

그러자 철종은 "청력을 잃었던건 사실이다. 중전이 그 말을 할때 마침 이명이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김소용은 "미쳤냐. 죽을뻔 했잖아. 꼭 그렇게 위험한 방법을 썼어야 했냐"고 울컥했다.

이에 철종은 김소용을 끌어안았다. 김소용은 "내가 금지랬지? 이렇게 안는거, 웃는거, 내 옆에 눕는거 다 금지랬지?"라고 말했지만, 철종은 "금지하는것을 금지한다"며 "나는 중전이 좋소"라고 고백했다.

김소용은 "금사빠냐. 촌스럽게 한번 잤다고 웬 고백이냐"고 말했고, "그런거 아니다"라고 답한 철종은 "그럼 내가 왜 좋냐"는 질문에 "중전은 오만하고 행동은 거칠고 자기밖에 모르고 일관성도 없고 단점 투성이다. 그래도 중전이 좋다. 이 세상에서 가장 단점이 많은 사람이라고 해도 중전이 좋다"고 답했다.

이를 들은 김소용은 "그날 밤. 내가 이 호수에 뛰어들던 날. 내가 했던 말 기억해? 널 지켜줄 수 있는건 나뿐이라고 믿었다. 그래서 그렇게 말한거다. 네가 나를 연모해야 내가 너한테 힘이 돼 줄수 있으니까. 그래야 너도 살고 나도 사니까. 근데 그때의 김소용은 이제 더이상 이 세상에 없어. 그날 밤 옛날의 김소용은 죽은거다"라고 말했다.

철종은 "더 이상 중전에게 상처주지 않는다"라고 말했지만, 김소용은 "우리한테 더 이상은 없다. 난 널 용서 못하니까"라며 발걸음을 돌렸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