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종합] "희로애락 담았다"…아이콘 바비와 다섯가지 감정

아이콘(iKON) 바비가 3년 4개월만에 솔로 앨범으로 돌아왔다.

25일 오후 아이콘(iKON) 바비의 두 번째 솔로 앨범 'LUCKY MAN' 발매 기념 온라인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오랜만에 솔로 컴백한 바비는 "새로운 음악을 선보일수 있어서 기쁘고 설렌다. 꾸준히 곡 작업을 했고 소중한 곡들이 수록돼서 기분 좋다. 보여드릴수 있다는 것 자체가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LUCKY MAN'은 13곡의 노래처럼 다채로운 매일을 살아가는 것이 행운이라는 이야기를 담은 앨범. 바비는 "앨범 전체적으로 스토리를 살리려고 노력 했다"며 "타이틀곡 '야 우냐 (U MAD)'는 약해진 저한테 쓴 곡이다. 누구나 들어도 힘 차릴 수 있는 에너제틱한 곡"이라고 설명했다.

바비는 이번 앨점에서 가장 중점을 둔 부분은 "공감가는 스토리"라고 밝혔다. 그는 "전곡을 플레이 했을때 다음 이야기가 궁금해지고 기대할수 있도록 트랙 순서랑 가사에 신경 많이 썼다"며 "스토리 중심이다 보니 스토리에 맞게 옷을 입고 연출하는 게 중요했다. 다양한 감정 담아낸 앨범인 만큼 가장 바비 스러웠으면 해서 제가 할법한 스타일들로 꾸몄다"고 밝혔다.

또한 앨범의 전체적인 주제로는 "청년들 살면서 느낄수 있는 희로애락이다. 사랑에 빠지고 이별에 고통스러워하고 슬픔에서 해탈하고 다시 일어나는 있을법한 스토리"라며 "SKIT이 4번 등장하고, 감정은 다섯개다. 영화에 내레이션이 나오지 않나. 그런 것 처럼 스토리의 이해를 돕는 장치다"라고 전했다.

특히 'LUCKY MAN'의 수록곡 영제는 'RocKstaR', 'BrEAk It DoWn', 'In THE DaRk', 'LiLaC' 등 대부분 대문자와 소문자가 불규칙적으로 사용된 독특한 형태를 띠고 있다. 이에 바비는 "제목만 봐도 호기심 생기게 의도했다. 대소문자가 섞인 형태가 재밌을 것 같았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에도 다양한 특수기술을 담았다고. 바비는 "이번 뮤비에는 CG가 많이 등장한다. 액션도 있어서 액션스쿨에 직접 가서 많이 배웠다. 스토리에도 중점을 뒀다. 그런 부분들 주목해주시면 감사하겠다"고 새로운 시도를 강조했다.

바비는 이번 앨범을 통해 이루고싶은 성과를 묻자 "성과 보다는 주어진 일들에 100% 열심히 하는 태도로 임하자는 각오다. 그렇게 하면 노력은 배신하지 않으니까"라고 답했다.

또한 얻고 싶은 평가에 대해서는 "앨범 안에 많은 감정들 묻어있다. 슬플때든 기쁠때든 노래를 듣고 감정을 느낄수 있는데 더 도움 됐으면 좋겠다. 노래로서 영향력을 끼치고 싶다"며 "'바비는 보면 기분이 좋아진다'고 생각만 해주셔도 감사할 것 같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