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잡/재테크
직장인, 희망 설 상여금 92만원 “현실은 55만원”

올해 설 상여금을 받는 직장인은 10명 중 4명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벼룩시장구인구직이 직장인 1910명을 대상으로 '설 상여금'에 대해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42%가 '회사에서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대기업(67.2%)과 중견기업(55.5%)에 근무하는 직장인의 경우 '지급된다'는 답변이 더 많았으며 중소기업 재직자의 경우 절반에 가까운 49.5%가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설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다고 답한 응답자들은 가장 큰 이유로 '원래 설 상여금이 지급되지 않는 회사여서(40.2%)'를 꼽았으며 '코로나19로 회사 상황이 어려워져서(37.6%)'라는 답변도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상여금 대신 선물을 지급한다(22.3%)'는 답변도 있었다.

설 상여금에 대한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는 무려 72.4%가 ‘불만족스럽다’고 답했다. ‘불만족스럽다’는 답변은 중소기업이 78.1%로 가장 많았으며 중견기업(63.2%), 대기업(54%) 순으로 이어져 기업 규모가 작을수록 만족도가 낮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직장인들이 희망하는 설 상여금은 평균 92만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재직 중인 기업의 규모에 따라 차이를 보였는데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평균 127만원으로 가장 높았다. 중견기업은 99만원, 중소기업은 84만원을 받고 싶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재직자와 중소기업 재직자 간 희망 설 상여금의 차이는 43만원에 달했다.

반면 직장인들이 작년 설 실제로 받았다고 답한 상여금은 희망 금액과 큰 차이를 보였다. 직장인들이 작년 설에 받은 상여금은 평균 55만원으로 희망 설 상여금의 60% 수준에 불과했다.

대기업 재직자의 경우 희망 설 상여금(평균 127만원)보다 34만원 적은 93만원을 받았으며 중견기업 재직자 역시 34만원 적은 65만원을 수령했다. 중소기업 재직자는 37만원 적은 47만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설 상여금의 주요 사용처를 묻는 질문에는 부모님 용돈(37.9%)으로 사용한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비상금 용도로 저축(25.9%)한다, 명절 상차림 준비(12%)에 보태거나 가족·지인 선물을 구매(11.5%)한다가 뒤를 이었다.

용원중 기자  goolis@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원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