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라이프 여행
비행기야 버스야? 국내선 항공기 30분 이상 지연 ‘12.5%’

국내선 항공기 10대 중 1대는 30분 이상 출발·도착이 지연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토교통부는 올해 3분기 국내선 항공 지연율(이·착륙 30분 초과 비율)이 12.5%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7.5%포인트 낮아졌다고 14일 밝혔다.

항공사별로는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가 14.9%로 5분기 연속 가장 높은 지연율을 보였다. 하지만 지난해 3분기와 비교하면 12.1%포인트 감소해 가장 많이 개선됐다.

3분기 국적사의 국제선 지연율(이·착륙 1시간 초과 비율)은 지난해 동기보다 0.6%포인트 높아진 6.5%에 이르렀다. 국내에 취항 중인 외국 항공사 지연율은 8.4%로 국적사보다 높았다. 항공사별로 유럽·중동 노선 지연율이 상승하며 장거리 노선에 취항하는 아시아나항공(10.0%)과 대한항공(6.4%)의 지연율이 다소 증가한 반면 단거리 노선 비중이 높은 이스타항공(-3.4%), 티웨이항공(-2.6%), 에어부산(-1.4%) 등 저비용항공사는 지연율이 감소했다.

노선별 지연율은 유럽 노선이 12.6%로 지난해 3분기보다 6.6%포인트 증가해 가장 높았고, 중국이 9.7%(1.5%포인트 상승)로 뒤를 이었다. 중동·아프리카(8.1%), 아시아(8.0%), 미주(7.3%) 등이 뒤를 이었다.

유럽·중국 노선은 중국 상공을 통과하는 항로를 지나는 비행 수요가 늘어나 혼잡이 극심하고, 7월 악천후 영향으로 지연율이 높았던 것으로 국토부는 분석했다.

사진= 진에어 제공

 

 

 

 

에디터 김혜진  agent@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에디터 김혜진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포토 갤러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