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자 "폭로 내용, 모두 과장…오해 풀리길" 자필사과

이달의 소녀 츄(본명 김지우)로부터 학교 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했던 최초 폭로자가 자신의 주장이 모두 과장된 것이었음을 밝히고 사과했다.

사진=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

23일 이달의 소녀 츄 학폭 폭로자는 추가글을 게시하고 "제가 적었던 모든 내용은 과장된 내용이었다"며 거짓 폭로를 했음을 밝혔다.

그는 "학창시절 김지우와 사이가 별로 좋지 않았고, 그 뒤 시간이 흐르다 보니 기억이 각색되고 변한 것 같다"며 "처음 글을 쓰고 뭔가 잘못 됐다고 느꼈을 때 글을 내렸어야 했는데 저의 잘못된 판단으로 이렇게까지 오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모든 것은 제가 부족한 탓"이라며 "블록베리 측과 이달소 츄, 그 외 멤버들 그리고 팬분들에게 정말 죄송하다. 학폭과 관련된 다른 모든 글들은 삭제하겠다"고 고개를 숙였다.

특히 작성자는 자필로 작성한 사과문을 함께 게재하기도 했다. 그는 "글을 올리고 생각보다 큰 관심을 받고 수많은 댓글들이 달리는 것을 보고 두려움을 느꼈다. 그러고 나니 그제서야 제가 무슨 짓을 한 것인지 깨닫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한시라도 빨리 제 글이 거짓임을 밝혔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점도 명백히 모두 제 잘못"이라며 "익명에 숨어 글을 올린 저도 두렵고 무서운데 본인은 어땠을지 생각하니 제 죄가 얼마나 큰지 깨달았다"고 반성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그러면서 "죄송하다는 말 밖에는 할 말이 없다. 제 생각없는 언행으로 피해를 받고 상처 입으신 많은 분들에게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이제와서 올리는 모든 것들이 제가 했던 행동을 없었던 일로 돌릴 수는 없겠지만 이 글이 제가 올린 글로 인해 피해를 받으신 분들에 오해를 푸는 데 도움이 됐으면 한다. 다시 한번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합니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이 작성자는 중학생 시절 이달의 소녀 츄가 자신의 왕따를 주동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소속사 블록베리크리에이티브는 공식입장을 내고 "제기한 주장은 사실과는 다른 내용이 포함되어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어 무분별하게 확산되는 일은 더 이상 없어야 할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또한 소속사 측은 추가 입장문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를 보호하고자 24일 법무법인 광장을 통해 허위사실 유포에 의한 명예훼손 죄로 고소를 준비하고 있다"며 "소속 아티스트의 실명을 거론하며 근거 없는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명예훼손에 해당하는 악의적인 글이 확인되고 있기에 증거자료를 확보해 관련 유포자에 대해 강경 대응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