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뮤직
슈퍼엠, '리커버리 플랜 포 더 월드’ 캠페인 참여…K팝 아티스트 유일

슈퍼엠(SuperM)이 세계적인 자선 단체 글로벌 시티즌과 함께 전 세계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더한다.

사진=SM엔터테인먼트

글로벌 시티즌이 23일(현지시간) 발표한 바에 따르면, 슈퍼엠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활동 참여 및 기금 마련을 독려하는 캠페인 'RECOVERY PLAN FOR THE WORLD’(리커버리 플랜 포 더 월드)’에 K팝 아티스트로서 유일하게 이름을 올려 글로벌 영향력을 입증했다.

이번 캠페인은 코로나19 종식, 기아 위기 극복, 교육 확대 및 지원, 지구 환경 보호 및 사회적 평등을 위해 진행하는 것으로, 빌리 아일리시, 콜드플레이, 휴 잭맨, 마일리 사이러스, 어셔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이 동참한다.

사진=글로벌 시티즌

더불어 유럽연합 위원장 우르줄라 폰 데어 라이엔 을 비롯해 프랑스 대통령 에마뉘엘 마크롱, 독일 총리 앙겔라 메르켈, 미국의 전 국무장관 및 백악관 기후특사인 존 케리 등 총 21개의 정부와 유엔(UN)도 지지 의사를 표명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슈퍼엠은 작년 10월 세계 시민들의 정신건강을 위한 WHO 주최 온라인 이벤트 ‘The Big Event for Mental Health’(더 빅 이벤트 포 멘탈 헬스), 레이디 가가가 WHO, 글로벌 시티즌과 힘을 합쳐 주최한 초대형 온라인 자선 콘서트 ‘One World: Together At Home’(원 월드: 투게더 앳 홈) 등에 참여하며 꾸준히 선한 영향력을 행사한 바 있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