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X올리비아 콜맨 오스카 케미...스틸 공개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주요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2021년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화제작 ‘더 파더’가 보도스틸 9종을 공개했다.

사진='더 파더' 스틸컷

‘더 파더’는 완벽하다고 믿었던 일상을 보내던 노인 안소니(안소니 홉킨스)의 기억에 혼란이 찾아오고 완전했던 그의 세상을 의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양들의 침묵’으로 미국 아카데미 남우주연상을 거머쥔 연기 거장 안소니 홉킨스와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아카데미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올리비아 콜맨의 만남으로 화제를 모은 ‘더 파더’는 영드 ‘셜록’ 마크 게티스, ‘빅토리아 & 압둘’ 올리비아 윌리암스, ‘비바리움’ 이모겐 푸츠, ‘주디’ 루퍼스 스웰 등 실력파 배우들이 총출동해 완벽한 연기 앙상블을 선보인다.

사진='더 파더' 스틸컷

공개된 스틸에는 완벽했던 삶이 무너지고 평생 믿어왔던 모든 것이 흔들리게 되는 안소니와 그를 둘러싼 인물들의 예측불가 스토리로 눈길을 끈다. 현실과 기억 사이에서 길을 잃는 아버지 안소니가 혼란에 빠진 모습, 점점 나약해지는 아버지와 자신의 삶을 두고 선택의 기로에 놓인 딸 앤(올리비아 콜맨)의 고뇌하는 모습 등 두 사람의 변해가는 심리와 갈등, 감정의 소용돌이를 느낄 수 있는 장면들은 과연 어떠한 새로운 심리 드라마가 펼쳐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안소니를 돌보는 간병인 로라(이모겐 푸츠)와 앤의 연인 폴(루퍼스 스웰) 등 두 사람을 둘러싼 주변 인물들의 모습까지 엿볼 수 있어 완벽한 캐스팅이 빛나는 ‘더 파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사진='더 파더' 스틸컷

모든 예상을 뛰어넘는 스토리와 강렬한 몰입감을 예고하는 보도스틸 공개해 기대감을 더하는 21세기 최고의 마스터피스 드라마 ‘더 파더’는 3월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