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골목식당' 백종원, 등촌동 추어탕집 재료 양 충격 "말이 안 돼"

백종원이 추어탕집 1인분당 재료 양에 깜짝 놀란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공

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30번째 골목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편이 공개된다.

앞서 일주일간의 대청소에도 가게 곳곳 거미줄이 발견되고 의지 없어 보이는 소극적인 태도로 지적 받은 연어새우덮밥집은 “식당을 계속할 거냐”는 백종원의 질문을 받게 됐는데 사장님의 대답은 이날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밖에 육수 재료의 선입견을 깨야 하는 베트남쌀국숫집에는 MC 김성주와 정인선이 백종원 부탁을 받고 공수해온 유명 곰탕, 설렁탕과 사장님의 쌀국수를 비교하기 위해 발문했다. 확연히 다른 세 가지 비주얼에 기대를 안고 시식에 나선 MC 정인선은 “백 대표의 의도를 파악했다”며 ‘서당개협회’다운 면모를 뽐냈다.

사진=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제공

이후 사장님은 조언에 따라 새로운 재료들로 연구를 시작했다. 백종원은 새로운 쌀국수 육수 점검을 위해 가게를 찾았고 육수를 맛보자마자 “식욕이 확 당긴다!”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한편 턱없이 적은 추어 양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던 추어탕집은 추어 양을 늘려 일주일간 연습한 추어탕을 선보였다. 말없이 국물을 맛본 백종원은 “맛은 진해졌지만...”이라는 아쉬움을 표현하며 또 다른 문제점을 지적했다. 이어 맛을 잡기 위해 몇 가지 재료를 추가해 맛보던 백종원은 돌연 추어탕에 들어가는 모든 재료의 무게를 측정해보자고 제안했다.

1인분당 재료 양을 확인한 백종원은 터무니없는 양에 “말이 안 되잖아요”를 외치며 황당해 했고 얼떨결에 요식업을 시작한 초보 사장님을 위한 백종원의 질의응답 시간이 시작됐다. 일명 '백 도령'에게 요리 질문으로 운을 뗀 사장님은 머뭇거리며 개인적인 고민까지 털어놓았고 다소 충격적인 내용에 3MC 모두 깜짝 놀랐다.

매주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 펼쳐지는 ‘강서구 등촌동 골목’ 세 번째 이야기는 24일 오후 10시 35분에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