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S이코노미 유통
세븐일레븐 임직원, 코로나19 극복 위한 ‘사랑의 헌혈 캠페인’

세븐일레븐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혈액 부족 사태에 힘을 보태기 위해 나섰다.

24일 편의점 세븐일레븐은 대한적십자사와 함께 임직원들을 대상으로 ‘사랑의 헌혈 캠페인’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사진=세븐일레븐

세븐일레븐의 대표적인 사회공헌 활동 중 하나인 임직원 헌혈 캠페인은 지난 2008년 처음으로 시작한 뒤 14년째 꾸준히 진행되고 있는 행사다. 올해는 지난해 코로나19로 헌혈자 수가 급감함에 따라 혈액 수급난 해소에 동참하고 생명 나눔을 실천한다는 의미에서 더욱 뜻깊게 마련됐다.

이번 캠페인은 지난 22일부터 23일까지 양일간 세븐일레븐 본사 앞에서 진행됐으며, 세븐일레븐 임직원 30여명이 자발적으로 동참했다.

서울 본사를 시작으로 전국에 있는 각 영업ㆍ개발 지사에서도 지역별 헌혈 기관을 통해 헌혈 나눔 캠페인에 참여한다. 캠페인을 통해 모아진 헌혈증서는 대한적십자사에 기부되어 혈액 수급이 급하게 필요한 환우들의 치료를 지원하는데 사용될 예정이다.

세븐일레븐은 헌혈 참여자들의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헌혈 버스 탑승 인원을 시간대별로 분리 편성해 대기 시간을 최소화하고 대기자 간 거리 두기, 마스크 착용, 체온 측정 등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한 상태에서 진행했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