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기성용 측 "'초등생 시절 성폭행' 축구선수? 전혀 관련 없다"(공식)

축구선수 기성용 측이 이날 제기된 '초등생 시절 성폭력 축구선수' 보도와 관련해 가해자로 지목되자 "전혀 관련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24일 C2글로벌 측은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보도된 ‘국가대표 A 선수 초등학교 시절 성폭력’ 기사와 관련하여 폐사의 기성용 (32, FC서울) 선수가 가해자로 지목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이와 관련하여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피해자임을 주장하는 사람의 보도 내용에 대해서 전혀 관련이 없음을 확인했다"며 "추후 이와 관련한 오명으로 입은 피해와 향후 발생가능한 피해에 대해서는 법적 대응도 불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날 연합뉴스 등 다수 매체는 축구선수 A씨와 B씨가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한 학년 선배인 6학년 C선수와 D씨로부터 성폭행을 당했다고 주장했다.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폭로했다고 보도했다.

박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C선수는 최근 수도권 모 명문구단에 입단한 국가대표 출신 스타 플레이어다. D씨는 프로선수로 활동하다 현재 광주지역 모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나연 기자  delight_me@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나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