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임오경 "'선수 폭행 의혹' 靑 청원, 악의적 허위사실"

임오경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거 핸드볼 감독으로 활동하던 시절 선수를 폭행했다는 의혹이 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제기되자 악의적 허위사실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24일 임 의원은 입장문을 통해 “청와대 청원란에는 본 청원이 검색되지 않고 있다”며 “청와대 확인 결과, 현재 본 청원은 동의 수 1인이며 작성자가 링크도 돌리지 않아 추가 동의가 없는 상황이다”고 전했다.

이어 “즉, 작성자가 본인이 올린 글을 캡처만 해서 사회적관계망서비스(SNS) 등에 배포하고 정작 후속 조치를 하지 않은 것”이라고 말했다.

임 의원은 “기재된 내용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작성자도 폭행의 당사자라는 본인이 아닌 제3자의 글”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사실이어서 징계를 받았다면 상위단체인 대한체육회에 결과 보고가 되고 징계정보시스템에 등록되는데 대한체육회 확인 결과 이러한 내용에 대해는 그러한 내용에 대해 핸드볼 협회로부터 보고된 것이 전혀 없다고 한다”고 강조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