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더 파더' 안소니 홉킨스X올리비아 콜맨, 몰입감UP 메인예고편 공개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주요 4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되며 2021년 오스카 유력 후보작으로 손꼽히고 있는 화제작 ‘더 파더’가 압도적인 몰입감으로 시선을 사로잡는 메인 예고편을 공개했다.

사진='더 파더' 예고편 캡처

‘더 파더’는 완벽하다고 믿었던 일상을 보내던 노인 안소니(안소니 홉킨스)의 기억에 혼란이 찾아오고 완전했던 그의 세상을 의심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다. 메인 예고편은 과연 무엇이 진실인지 궁금증을 자극하는 예측불가의 스토리와 드라마와 스릴러를 오가는 미친 리듬의 장르 변주로 보는 이들을 단숨에 몰입하게 만든다.

평생 믿어왔던 모든 것이 흔들리게 되면서 사랑하는 딸이 자신을 속인다고 의심하게 되는 안소니와 그런 아버지와 자신의 삶이라는 두 가지 선택지 사이에서 딜레마를 겪는 앤의 갈등이 그려지며 긴장감을 더한다.

사진='더 파더' 예고편 캡처

마침내 자기 자신조차 의심하며 “도대체 나는 누구요?”라고 묻는 안소니의 마지막 장면은 과연 영화 속에 어떤 이야기들이 숨겨져 있을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또한 “21세기 최고의 마스터피스” “최고의 찬사를 준비할 것” 등 해외 언론의 극찬과 함께 각각 ‘양들의 침묵’과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로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남녀주연상을 수상한 바 있는 두 명품 배우 안소니 홉킨스와 올리비아 콜맨의 완벽한 연기 호흡과 눈빛과 표정만으로도 모든 것을 압도하는 열연이 예고되어 기대감을 더욱 고조시킨다.

‘더 파더’는 브로드웨이를 강타한 동명의 연극이자 ‘더 파더’를 연출한 플로리안 젤러 감독이 직접 쓴 탄탄한 원작을 기반으로 ‘위험한 관계’로 아카데미 각색상을 수상한 크리스토퍼 햄튼이 각본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여기에 ‘더 페이버릿: 여왕의 여자’ ‘쓰리 빌보드’ 등 오스카를 휩쓴 작품들에 참여한 베테랑 제작진이 의기투합해 예상을 뛰어넘는 스토리와 밀도 높은 내러티브로 팽팽한 긴장감을 끌어내는 마스터피스 심리 드라마를 탄생 시켰다.

골든 글로브 수상을 노리며 메인 예고편을 공개한 ‘더 파더’는 3월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