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솥뚜껑 삼겹살→알밤 막걸리 먹방...화사 "아빠가 싫어하는 막걸리"

화사와 화사 아버지가 할머니 댁에서 식사를 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2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돌아가신 할머니의 체취를 그리워한 화사가 할머니 댁이 있는 남원으로 떠났다.

이날 화사는 아버지와 솥뚜겅 삼겹살을 먹었다. 아버지는 막걸리를 권했고 화사는 냉장고에서 막걸리를 꺼냈다.

화사는 “근데 아빠가 싫어하는 막걸리인데”라고 했고 그 막걸리는 알밤 막걸리였다. 두 사람은 잔을 부딪히며 삼겹살 한점에 막걸리를 마셨다.

아버지가 부르를 떨자 화사는 “아빠 취향 아니지?”라며 소주병을 따기 시작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