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TV
신은경, 진지희 왕따 피해에 분노 “누가 이랬어!”

‘펜트하우스2’ 신은경이 진지희의 학폭 피해를 알게 됐다.

27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펜트하우스2’에는 자신의 딸이 왕따를 당해왔다는 사실에 격분하는 강마리(신은경)의 모습이 그려졌다.

사진=SBS

배로나(김현수)에 대한 학폭위가 열리고, 이 자리에는 헤라팰리스 학부모들이 참석했다. 모두 오윤희(유진)까지 멸시하며 배로나를 몰아갔다.

이 가운데 유제니(진지희)가 찾아와 “왕따당한 게 나라고”라고 소리쳤다. 벙진 강마리의 모습에 유제니는 “나도 로나랑 똑같이 왕따라고 엄만 아무것도 모르면서 왜 난리야”라고 울먹였다.

당황한 강마리는 “왕따? 무슨 소리야, 네가 왜, 네가 뭐가 부족해서?”라고 물었다. 이어 유제니가 탈모가 일어난 머리를 보여주자 강마리는 “누구야, 누가 너한테 그런거야 응?”이라며 “내 딸한테 누가 그런거야 말해 얼른”이라고 소리쳤다.

오윤희는 천서진(김소연)에게 “제니 소견서에요”라고 “스트레스성 탈모와 역류성 식도염이 꽤 진행된 상태라고 하네요”라고 알렸다.

한편 유제니가 이렇게 마음을 먹은데는 강마리까지 무시 당하는데 대한 분노가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강보라 기자  mist.diego@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보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