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스타
함소원, ♥진화 결별설 일축 후 심경 고백 "연예인 후회 생각...반성했다"

남편 진화와 결별설에 휩싸였던 함소원이 논란을 일축하면서 누리꾼의 응원에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캡처

28일 함소원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반성의 시간. 나이도 먹고 아기를 가지면 세상 다 알 줄 알았는데 아직도 모자라고 배울 점 투성이네요”라는 글과 함께 한 누리꾼과의 대화 내용을 캡처해 게재했다.

두 사람의 대화 내용에서 4년간 암 투병 중인 모친을 간병했다는 누리꾼은 “정말 힘들 때 엄마랑 ‘아내의 맛’에서 소원 언니 나오는 방송 보며 웃고 울고 추억이 많다”며 “비록 지금은 하늘로 아빠를 만나러 가셨지만 언니 방송 보며 엄마가 웃던 얼굴은 저한테 늘 기억에 남는다”고 전했다.

이어 “요즘 많이 힘드셔서 걱정된다. 세상에 나쁜 사람도 있지만 좋은 사람도 많다”며 “뒤에서 응원하는 분들도 있으니 힘내라”라며 함소원을 응원했다. 함소원은 “‘아내의 맛’을 찍으면서 한 번도 감사함을 이렇게 깊게 생각해본 적이 없던 것 같다”며 “보내주신 글귀 읽으면서 제 자신을 반성했다”고 답했다.

그는 “최근 며칠 제가 연예인이란 것에 굉장히 후회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갑자기 반성이 된다”며 “귀한 직업 잘 지키겠다. 친정언니라 생각하고 자주 소식 달라”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한편 함소원은 최근 진화와의 결별설에 휩싸였다. 그는 SNS 라이브를 통해 “지금은 많이 진정됐다. 이번 일로 남편을 더 많이 이해할 수 있게 됐다. 남편에게 더 잘해야겠다”며 논란을 일축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