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소셜 사회
유엔인권사무소 "미얀마 군경 무력 사용...최소 18명 사망"

미얀마 반(反) 쿠데타 시위대가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 사망했다.

로이터=연합뉴스

28일(한국시각) 미얀마 현지 매체와 외신들은 유엔(UN)인권사무소가 반 쿠데타 시위대에 대한 미얀마 군경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시위대 1명이 경찰이 쏜 총에 맞아 숨졌고 이후 사망자가 4명, 7명, 11명까지 늘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유엔인권사무소는 “수집된 정보에 따르면 28일 하루 동안 미얀마 여러 지역에서 경찰과 군의 무력 사용으로 최소 18명이 숨지고 30명이 부상했다”고 전했다.

앞서 유엔 관계자는 이날 양곤에서 최소 5명이 숨진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공식 집계는 나오지 않았지만 여러 도시에서 더 많은 시민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미얀마 시민들이 SNS에 올린 시위 상황 소식을 보면 이날 20여명이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미얀마 시민들은 쿠데타 발생 이후 최악의 유혈 사태가 벌어졌다며 ‘피의 일요일’이라고 부르며 SNS를 통해 국제사회에 도움을 호소하고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