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영화
'러빙 빈센트', 3월 17일 메가박스 재개봉...'고흐 신드롬' 재현

전세계 최초로 유화로 제작된 화제작 ‘러빙 빈센트’가 3월 17일 메가박스에서 재개봉을 확정 지으며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사진='러빙 빈센트' 포스터

‘러빙 빈센트’는 전세계가 사랑하는 화가 빈센트 반 고흐의 미스터리한 죽음을 바탕으로 기획부터 완성까지 총 10년이 걸린 전세계 최초 유화 애니메이션이다.

10년에 걸친 제작과정과 반 고흐의 마스터피스 130여점을 스크린으로 재현한 최초의 유화 애니메이션이라는 새로운 장르를 개척한 기념비적인 영화로 일찌감치 화제를 모았던 ‘러빙 빈센트’는 전세계 유수 영화제의 초청 및 수상은 물론 제 75회 골든 글로브, 제90회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장편 애니메이션상 노미네이트 라는 쾌거를 거두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개봉 이후 영국 테이트미술관 최윤선 보존학자, 월트디즈니 최초 한국인 수석 애니메이터 김상진, 진중권 미학자, 안현배 미술사학자 등 저명한 전문가는 물론, 언론매체, 관객들의 폭발적인 호평이 이어져 장기 상영에 돌입, 국내 관객 40만명을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했다.

‘고흐 신드롬’을 일으켰던 ‘러빙 빈센트’가 올 봄, 다시 한번 관객들을 찾는다. 영화의 감동을 다시 한번 느끼고 싶은 관객들의 사랑에 보답하는 다양한 이벤트가 마련될 예정이다.

빈센트 반 고흐의 걸작을 스크린에 구현한 전세계 최초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는 3월 17일 메가박스에서 다시 만날 수 있다.

박경희 기자  gerrard@slist.kr

<저작권자 © 싱글리스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경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NTERVIEW
여백
Back to Top